그렇지 않아도 곤드레밥이랑 콧등치기국수 무지 좋아하는데 재미있는 영상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얼마전에 김보성씨가 '으~~리~~'로 비락식혜 광고 찍어 대박났잖아요.


그런데 개그맨 이국주씨가 이를 패러디한 영상을 찍었네요. 영상에 보면 곤드레밥이랑 콧등치기국수가 언급되는데 뭔가 하고 봤더니... 정선 홍보영상이더군요. 그래서 곤드레밥과 콧등치기국수가 나왔나봅니다.

 

 

 

그런데 이국주씨. 김보성과 싱크로가 제법......ㅋㅋㅋ
ㅋㅋ... 목소리는 이국주씨 자기 목소리인가?
목소리도 제법 느낌이 비슷합니다.

 

김보성 광고 이후로 마트에서 비락식혜가 동 났다고 하는데 이국주 패러디 광고 이후로
정선에 곤드레밥이랑 콧등치기국수가 동 나 버리는 것은 아니겠죠? ㅋㅋ


암튼 이 영상을 보고 급 땡겼더랍니다.

 

콧등치기국수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면발이 심상치 않지요? 요게 면발이 탄력이 있어서 츄릅 쪽~ 빨아먹다보면 면발이 콧등을 콩~ 친다고 하여 콧등치기국수라고 합니다. 물론 뜨거워서 살살 먹느라 전 이런 경우는 없지만...

 

 

역시 국수의 맛은 면발이잖아요. 메밀로 면을 만들어서 그런지 매우 맛이 난답니다.


국물도 제법 구수해요. 된장이랑 멸치육수가 잘 어울어져 한그릇 먹고 나면 개운합니다. 여름에는 이걸 시원하게 해서 먹기도 한다는데 시원한 콧등치기국수는 어떤 맛일까 참 궁금하네요.

 

요즘 웰빙먹거리로 곤드레밥도 주위에서 간혹 찾아볼 수 있는데요. 그래도 산지에서 먹는 맛이 제맛이지요. 게다가 산지에서 나오는 반찬까지 곁들이면... 아.. 침이 고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서울에는 이 두 음식을 먹을 곳이 거의 없어 한동안 잊고 지냈는데 이 영상 때문에 다시 식욕에 대한 발동이 걸리네요. 요즘 식욕도 떨어진 차에 주말에 곤드레밥과 콧등치기 국수 먹으러 함 가볼까요?


맛난 음식 먹으며 쉬러 가려는데 피곤하게 차 끌고 가는건 아닌것 같고... 검색하니 마침 정선 관련 홈페이지도 있네요.

 

정선 여행 계획하셨던 분이라면 http://www.ariaritour.com에 가시면 한번에 해결될 것 같습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콧등치기국수와 곤드레밥 맛집도 소개되어 있고, 자가용 없이 대중교통으로 갈 수 있는 방법도 소개되어 있네요.


그리고 당일로 정선을 갔다오는 것은 너무 서운하잖아요. 숙박에 대한 안내도 종류별로 나와 있군요.

 

인터넷으로 보기 불편하다 싶으면... 정선 관광 관련 홍보물도 신청해 받아볼 수 있네요.

 

http://www.ariaritour.com/hb/tour/sub06_05

 

여기 주소로 들어가 신청하시면 됩니다. 일반 우편으로 3~5일 정도 걸린다는군요.

우편으로 받기 싫다면... 관광정보가 pdf로 홈페이지에서 제공되니 이걸 다운로드하여 태블릿 등에 넣어두고 보고 다니면 좋을것 같습니다.

 

아! 올해도 여름이 엄청 빨리 찾아왔잖아요. 저도 여름만 되면 열린 수도꼭지마냥 땀이 온몸에서 줄줄 흘러내리는데요. 땀 흘리는 사람에게 좋은게 하나 있습니다. 바로 황기. 그중에서도 정선황기는 으뜸으로 치지요. 아무래도 태백산맥의 정기를 받아 자라서 그런게 아닌게 싶네요. ㅎ

 

여름에는 이걸 다려 그냥 물 마시듯 냉장고에 넣어놓고 먹으면 갈증도 줄어드는 것 같고, 땀 흘리고 난 뒤 몸이 허해지는 것도 없어지는 것 같은데... 정선에 가면서 요것도 사가지고 와야겠어요.

 

 


 

Posted by 뽐뿌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제품이든지 ‘대표 상품’이라는 것이 있지요. 어떤 제품이 소비자로부터 가장 관심이 높다든지, 또는 가장 많이 팔린다든지 말이지요. 모니터를 보면 요즘은 27인치 크기에 QHD 해상도를 갖는 제품이 가장 주목을 받는 것 같습니다. 물론 모니터라는 것이 크면 클수록, 해상도가 높을수록 만족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나 여기에 ‘가격’을 더하면 지갑에서 돈을 꺼내기에 가장 만만한 것이 'QHD 27인치'이지요.


요즘 대세라 할 수 있는 QHD 27인치 모니터를 가장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 나왔습니다. <와사비망고 QHD277 UNIVERSAL> 그 주인공입니다. ‘광범위한, 다방면의, 만능의; 박식(博識)의’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UNIVERSAL’이라는 명칭에 맞게 만능 재주꾼 모니터입니다. DP말고도 HDMI 포트를 두 개나 달아 디바이스 확장성을 향상시켰으며, TV에서나 볼 수 있는 PIP/PBP 기능까지 넣어 하나의 모니터로 두 대 역할까지 톡톡히 해 냅니다. 물론 요즘 모니터 패널의 대세인 AH-IPS까지 달았으니 스펙만 놓고 보면 뭐 하나 나무랄 데 없는 완벽함을 자랑합니다.




블랙 컬러로 매끈하게 잘 빠진 슬림형 모니터입니다. 27인치로 제법 큰 덩치를 갖고 있지만 그렇다고 육중하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물론 22~23인치 모니터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큰 화면 크기는 그대로입니다만. 마치 키 180cm가 넘는 글래머한 여성을 보는 느낌이랄까요?




전면은 좀 독특합니다. 베젤이 패널을 감싸고 있어 패널과 베젤 사이의 경계선이 확실히 구분되는 일반 모니터와는 다른 모습입니다. 얼핏 보면 어디가 패널인지, 베젤 인지 눈에 들어오지 않는군요. 덕분에 화면이 더욱 커 보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비결은? 바로 전면을 덮고 있는 강화 유리에 있습니다. 전면을 깔끔하게 덮고 있으니 일체감이 들며, 매우 깔끔한 모양새를 내고 있습니다.





강화유리를 쓰면 패널을 보호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대신 반사가 좀 걱정이 되지요. 와사비망고에 따르면 플라즈마 데포지션 코팅 처리로 빛반사를 극도로 억제했다고 하는군요. 실내에서 실제로 써 보면 빛반사로 곤란한 경우는 없을 것 같습니다. 또한 패널과 강화유리는 틈이 거의 없을 정도로 밀착되어 있어 모니터를 켜면 마치 강화유리가 패널 같아 보입니다. 이게 뭔 말이냐면... 패널과 유리 사이에 공간이 있으면 빛의 굴절에 인해 유리 안쪽으로 영상이 맺히는 것이 티가 확 납니다. 그리고 뭔가 어색한 느낌도 나지요. 하지만 이 제품은 완전 밀착되어 있어 패널이 안쪽에 있음에도 마치 강화유리와 일체화된 느낌으로 화면을 뿌려준다는 것입니다.


아래쪽은 헤어라인 처리된 베젤이 패널을 받쳐주는군요. 중앙에 와사비망고 로고가 자리 잡고 있으며, 좌측에는 제거 가능한 모니터의 주요 특징이 인쇄된 스피커가, 우측에는 조작 버튼이 각각 있습니다.






한편 스탠드는 덩치 큰 모니터를 안정적으로 잡아줍니다. 평평한 스탠드 위로는 키보드를 올려놓거나 폰이나 기타 액서서리 등을 놓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모니터의 기본기능인 틸트 조절도 가능합니다. 따라서 책상의 높이나 사용자의 자세에 맞게 모니터의 각도를 적당히 맞춰 쓸 수 있습니다.





앞서 얘기했듯이 27인치 대형 모니터이지만 매우 날씬한 몸매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게 다 패널 기술의 향상, 그리고 LED 백라이트 덕분이겠지요. 때문에 요즘과 같은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도 열 발생이 적고, 소비 전력도 그만큼 낮아진 장점이 있습니다.





뒷면에는 베사 규격의 월 마운트 홀이 있습니다. 100mmx100mm으로, 일반적으로는 쓸 일이 없겠지만 모니터 암을 장착하거나 별도의 스탠드 장착시 또는 벽에 부착해 쓸 때 유용합니다.





다방면에서 활약을 할 수 있도록 스피커도 기본 내장했습니다. 스테레오 타입으로 스펙 상에는 3W+3W 스피커를 내장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실제 소리를 들어보면 일반적인 PC 목적의 사운드를 충분할 정도로 재생합니다. 소리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면 내장된 스피커로도 괜찮을 것 같네요. 물론 본격적인 음악 감상이나 멀티미디어 활용이 목적이라면 스피커를 따로 다는 것이 좋겠지만.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다양한 포트 지원입니다. 듀얼링크의 DVI와 HDMI는 기본, 여기에 HDMI 단자를 하나 더 달고, DP까지 더했습니다. 디지털 영상 포트는 죄다 넣었네요. 특히 셋톱박스나 게임기 등 영상 출력을 지원하는 거의 모든 제품은 HDMI 출력을 지원합니다. 그만큼 HDMI 활용도가 높다는 얘긴데요. 와사비망고 QHD277 UNIVERSAL는 얘기한대로 두 개의 HDMI를 달았습니다. 따라서 그만큼 기기 연결 활용도가 높아졌습니다.





대개 PC는 DVI를 이용하긴 합니다만, HDMI로 PC와 연결해도 남는 또 하나의 HDMI 포트는 셋톱박스 등을 연결하기에 매우 좋습니다. 또한 최근 국내에서 정식 판매하기 시작한 구글 크롬캐스트도 최적의 궁합을 내 줍니다. 크롬캐스트는 스마트폰 및 태블릿의 영상을 무선으로 LCD 디스플레이에 뿌려주는 장치인데요. 이 녀석이 바로 HDMI로 연결되기 때문이죠.

 

저는 아직 크롬캐스트는 없고, 이와 비슷한 미라캐스트 장치가 있어 와사비망고 QHD277 UNIVERSAL의 HDMI 포트에 연결해 봤습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스마트폰 화면이 모니터에 그대로 나타납니다. PC를 켜지 않아도 스마트폰에 저장된 다양한 콘텐츠를 더 큰 모니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낮에 찍은 사진을 모니터로 감상할 수 있고, 미라캐스트 역시 HDMI로 연결되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통해 흘러나오는 음악도 모니터 스피커도 더욱 크게 들을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큰 장점은 동영상 재생인데요. 스마트폰에 저장된 영상을 무선으로 간편하게 모니터를 통해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영화 등을 볼 때 매우 유용합니다.


해상도는 2560x1440을 지원합니다. 풀HD 해상도로도 “넓다”며 쓴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QHD라니... 1920X1080에서 수백도트 늘어난 정도로 숫자만 놓고 보면 큰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실제 켜 놓고 마우스를 움직이면 정말 넓어졌다는 느낌이 바로 듭니다. 인터넷창 두 개 정도는 거뜬 올려 놓고도 자리가 남습니다. 리포트 등 문서를 자주 작성하시는 분이라면, 한쪽에는 워드를, 다른 한쪽에는 웹페이지를 띄우고 참고하면서 문서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합니다. 물론 파워포인트나 엑셀은 말할 것도 없고요. 아! 엑셀 같은 경우는 그만큼 많은 셀이 한 화면에 나타나기 때문에 데이터 다루기가 매우 편리하네요.



요즘 소비자가 가장 많이 선호하는 AH-IPS 패널을 사용했습니다. IPS에 대한 선호도 때문인지 몰라도 화면은 제법 밝고, 쨍한 느낌이 아주 좋습니다. 또한 광시야각 특성도 매우 우수합니다. 요기 조기 어디서 바라봐도 원래 색상 그대로 잘 나타납니다.



이 제품의 하이라이트는 PIP/PBP 기능 지원입니다. 메뉴 버튼을 누르면 PIP와 PBP를 활성화시킬 수 있고, 동시에 부화면(서브화면)에 대한 크기 설정(PIP 설정시)이 가능하고, PIP와 PBP에 대한 부화면의 위치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4개나 되는 디지털 영상 입력 포트의 특징을 제대로 살린 부분이라 할 수 있는데요. 다양한 영상 출력 기기와 연결하여 27인치나 되는 넓은 화면에 두 영상을 동시 표현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PIP, PBP에 대한 메뉴입니다. PIP 다음에 표시된 알파벳은 서브화면의 위치를 표시하는 것이고요. 아래 PBP 역시 화면을 상하로 나눌 것인지, 좌우로 나눌 것인지 선택한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은 서브화면 위치에 따른 PIP의 결과입니다. 서브화면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결된 미라캐스트 화면입니다. 네 방향에 대해 서브화면 위치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서브화면의 크기는 아래와 같이 640x480, 800x600, 1024x768 등 세 가지로 선택이 가능합니다.


아래는 화면을 위아래 또는 좌우로 나눠 쓴 모습니다. 비록 화면 비율은 왜곡되어 나타나지만 동시에 두 화면을 볼 필요가 있는 경우 매우 편리합니다.


이처럼 커다란 모니터 화면 속에서 다른 포트에 연결된 장치의 화면을 볼 수 있으므로, 요즘과 같은 월드컵 시즌 때에는 IPTV 셋톱박스로 연결된 축구 경기를 모니터의 작은 화면으로 보면서 인터넷을 하거나 업무를 하는 등의 장점을 누릴 수 있습니다.


정화면(메인화면)과 부화면(서브화면)의 입력 포트는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습니다만, 두 개의 HDMI를 동시에 정화면과 부화면으로는 설정이 불가능하네요.





이 제품의 OSD 메뉴를 보면 특이한 점을 하나 발견할 수 있는데요. 바로 화면선명도(Sharpness) 조절입니다. 선명도 기능을 아예 꺼버릴 수 있고, 또한 4단계로 설정이 가능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선명도 조절이 가능합니다.




이상으로 <와사비망고 QHD277 UNIVERSAL>를 살펴봤는데요. 요즘 모니터의 메인 트렌드인 27인치 화면 크기와 QHD 화면 해상도를 바탕으로, 모니터를 단지 PC전용이 아닌, 다양한 기기와 연결하여 더욱 다양하게 쓸 수 있도록 만든 ‘만능 재주꾼 모니터’라 할 수 있습니다. PC전용 모니터가 아닌 여러 기기와 연결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이 정도 만족스러운 제품도 드물 것 같네요.

Posted by 뽐뿌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