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봐도 롯데가 출시한 맥주 ‘클라우드’를 홍보하기 위한 1일 여행 패키지 <클라우드 맥주와 함께 하는 만원의 행복>. 정말 만원으로 하루를 즐겁게 보냈다. 클라우드 충주공장 견학도 하고, 생맥주도 마시고, 충주 주변 유명 관광명소도 돌아보고, 맛있는 점심도 먹고...


대충 일정은 이렇다. 시청에서 충주로 출발, 충주 지역에 있는 주요 명소를 돌아보고, 클라우드 공장에 들러 공장 내부를 견학한 다음 클라우드 생맥주를 마시고, 점심도 먹고 올라오면 끝. 8시에 출발해서 서울에 5~6시 사이에 돌아오는 하루 일정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만원으로 말이다.


<새벽까지 비가 주룩주룩 왔는데... 다행히 충주 도착하니 쨍~ 다만 무지 더움...ㅠㅠ>



버스는 롯데주류 클라우드 충주공장 바로 앞에 선다. 건물 앞에 도착하면 롯데주류를 위한 인증단체사진 한 장 찍어주시고... 바로 안쪽에 들어간다. 견학 코스는 간단하다. 다른 견학코스가 대개 그러하듯 시청각 교육으로 스타트를 끊는다.

그리고 내부로 들어가 맥주가 만들어지는 과정, 발효탱크, 그리고 제품 포장 라인 등을 직접 보게 된다.



<맥주의 원료를 살펴보고....>


<저 커다란 원기둥이 발효탱크이다>


그리고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시음장. 빨리 마시면 3잔 정도 마실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안주는 미니프레첼, 그리고 꼬깔콘이다. 안주가 좀 부실하다. 오징어나 쥐포를 가져가면 참 좋을 것 같은데... 그렇다고 그 자리에서 꺼내 놓고 먹기에는 뭔가 눈초리 제대로 맞을 분위이기다.


<여기가 시음장이다. 넓다.>


<나중에 여기서 기념품이라도 팔려는 듯.... 뭔가 공간이 준비되어 있다.>




공장에서 갖나온 뜨끈뜨끈한 쌩맥이라 그런가? 분위기 탓인가? 시중에서 먹는 것보다 맛있다. 대낮부터 아니 오전부터 3잔 내리 들이키니 취한다. ㅋ





그런데 다른 모든 맥주 공장 견학이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후쿠오카 아사히 공장 견학과 흐름이 매우 비슷하다. 다만 클라우드는 ‘오리지날 그래비티’라는 것을 강조하는 반면 아사히는 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는 기억이. 그리고 관광객이니만큼 여기 저기 죄다 사진을 찍는데....‘사진’에 상당히 민감하시다. 제조라인은 롯데 입장에서 대외비이니 그렇다 쳐도 진행하시는 스텝 사진도 못 찍게 하신다. 초상권을 보호해달라나??? 아사히 공장 견학시에는 현지 안내하시는 가이드나 직원과 함께 기념사진도 마음껏 찍었는데 말이다.


암튼 정리하면 맥주맛은 좋다. 하지만 전반적인 설명은 좀 부실했다. 40명이나 되는 인원을 대상으로 설명을 하다보니 제대로 전달되지도 않고, 내용도 좀 깊이가 없었다. 그래도 나오는 길에 클라우드 병맥주 두 개씩 기념품으로... 가는 길은 가벼웠지만 나올 때에는 양손을 무겁게 ㅋㅋㅋ . 큰데 캔맥을 주지 무겁게 병맥이라니... 아마도 캔맥은 두 개를 기념품으로 주자니 너무 없어 보여 듬직한 병맥으로 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ㅋㅋㅋ 그렇지만 마트에서도 쉽게 살 수 있는 이런 기념품보다는 일본에서 파는 100ml짜리 미니캔맥주나 다른 기념품을 주면 오래오래 남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는 맥주를 마시고 바로 점심을 먹으려 했으나 다들 배를 맥주로 채우는 바람에 점심식사와 오후 관광코스를 서로 뒤바꿨다.


점심도 상당히 괜찮았다. 1인당 막국수(물/비빔)을 선택할 수 있고, 4인 기준 한 테이블당 메밀부추전이 나오고, 또 1인당 메밀왕만두가 제공됐다. 맛도 괜찮았다. 특히 쫄깃한 만두가 기억에 남는다. 어떤 분은 메밀동동주를 따로 계산하시며 마시기도...



<메밀 풀코스다... ㅎㅎ>



<요 식당에서 먹었다. 대체로 맛남~~~~>


특히 문화 해설가와 함께 한 시간은 뜻 깊었다. 시청에서 아침 8시에 출발. 먼저 도착한 곳은 <중원고구려비>. 그리고 이곳을 비롯해 <중앙탑>, <하늘재> 등 충주 명소를 방문할 때마다 현재 해설가 분께서 스토리텔링으로 재미난 역사 이야기를 해주신다. 그동안 몰랐던 고구려에 대한 얘기, 미륵사지에 얽힌 이야기와 중앙탑의 역사적 상징까지... 역시 아는 만큼 보인다 했던가. 문화해설가의 재치 있는 설명과 함께 우리 문화재를 보니 더 쏙쏙 와 닿는다.



<8시에 시청에서 출발, 제일 먼저 도착한 곳~>


<이게 중원 고구려비...>



<밖에 있는건 모형이다.>

 


<중원고구려비 안에서 문화해설가님의 재미있는 설명과 함께...>


<중앙탑>


오후에는 비가 쏟아져 하늘재는 사진에 담지 못했다. 그리고 30도가 훌쩍 넘는 무더위에 땀을 뻘뻘 흘렸다. 하지만 연일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에는 충분한 하루였다.


즐겁게 하루를 보낸 만원의 행복. 롯데JTB 홈페이지를 보면 정상가 4만 2000원짜리란다. 하루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올 때에 간단한 설문지를 돌렸는데 향후 이 프로그램을 정식으로 진행하려는지 만족도나 패키지 가격에 대한 항목이 있었다. 그러나 4만원대는 쫌... 앞으로도 계속 그냥 클라우드 홍보 팍팍 하며 대범하게 만원으로 유지해줬으면 좋겠다. ㅋ

Posted by 뽐뿌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9.10 00:37

    잘보고갑니다~!!

요즘 여기 저기 ‘UHD’가 많이 등장합니다. 가까운 가전 양판점을 가 봐도 UHD TV가 다수 전시되어 있고, UHD 모니터도 슬슬 나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가격도 심상치 않습니다. 비록 이벤트성이긴 하나 최근 어느 쇼핑몰에서는 중소기업 50인치 UHD TV를 69만9000원에 팔기도 했습니다.


모니터 역시 뚜렷한 가격 하락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근 선보인 28인치 UHD 모니터 <와사비망고 UHD285 REAL4K>는 출시가 50만원대로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 정도 가격이면 더 이상 UHD 모니터가 ‘그림의 떡’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일반 소비자도 충분히 지불할 수 있는 가격대로 내려온 것 같습니다. 올해는 확실히 UHD의 원년이 되어 가는 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와사비망고가 처음 UHD 시장에 첫발을 내디딘 주인공 <UHD285 REAL4K>는 출시 초기부터 소비자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제법 괜찮은 디자인, 편의성을 살린 부가 기능, 그리고 넉넉한 HDMI 포트 등 기존 제품과는 다른 신선한 분위기가 물씬 풍겼기 때문입니다.






우선 눈에 띄는 것은 디자인입니다. 기존 제품은 죄다 시커먼 블랙인데 반해 이 제품은 실버, 화이트 등 밝은 색을 사용했습니다. 사실 블랙이 뽑아내기가 수월하고 비용도 덜 들긴 하지요. 화이트는 그만큼 퀄리티 있는 수준으로 뽑아내기 위해서는 블랙보다 비용이 더 들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와사비망고는 보급형 UHD를 선언하면서도 프리미엄 라인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기존 디자인의 색을 벗고, 새로운 컬러로 단장했습니다.




눈에 먼저 들어오는 하단의 실버 베젤은 헤어라인 무늬를 넣어 금속의 든든한 내구성 느낌을 보여줍니다. 중앙에는 이제 친숙해진 와사비망고가 자리 잡고 있군요. 좌측에는 모델명이, 우측에는 OSD 메뉴 버튼의 기능 설명이 각각 인쇄되어 있습니다.







그 위로는 패널이 있는데 패널 위에는 강화유리가 덮여 있네요. 강화유리의 유무에 대해서는 사용자마다 호불호가 갈리지만 장점만 설명한다면 패널 보호 기능이 가장 큽니다. 사실상 모니터는 패널이 생명이기 때문인데요. 충격에 깨지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작은 흠집 하나만 생겨도 쓰는 내내 여간 눈에 거슬리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이런 강화유리는 이런 문제를 사전에 막아줍니다.





상단과 좌우베젤은 강화유리 때문에 잘 눈에 띄지도 않습니다만, 얇기도 합니다. 때문에 28인치 제품이긴 하지만 기존 27인치 제품과 크기 차이는 잘 느껴지지 않으면서도 화면은 더 커 보이는군요.


뒷면은 깔끔 그 자체입니다. 순백색의 화이트 컬러가 고급스러움을 더하는군요. 베사 월마운트홀이 있어 스탠드나 모니터 암에 쉽게 연결해 쓸 수 있습니다. 또한 켄싱턴락홀이 제공됩니다.






동그란 스탠드도 매우 깔끔합니다. 가운데는 강화유리를 써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욱 살렸습니다. 적당한 크기로, 모니터 흔들림 없이 잘 잡아줍니다.






대부분의 모니터가 지원하는 틸트 즉 앞뒤 기울기를 지원합니다. 따라서 사용자의 시선에 맞게 모니터 각을 조절해 쓸 수 있습니다.





모니터 설정을 돕는 OSD 메뉴 버튼은 우측 아래에 있습니다. 전원 버튼까지 포함해 총 7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메뉴는 직관적으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조작하는데 어려움은 별로 없습니다. 메뉴 구성도 간단하네요. 아래는 OSD 주요 메뉴 내용입니다. 다만 기존 제품과 차이가 있다면 PIP/PBP 관련 메뉴 정도네요.





모니터를 더욱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리모컨도 제공합니다. 버튼은 모니터 본체 버튼과 구조가 거의 같기 때문에 이 역시 어려움 없이 조작이 가능합니다. 카드 타입으로 보관이 용이하고, PIP/PBP까지 쉽게 설정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이 제품의 또 다른 큰 특징이라면 입력 포트입니다. 대부분의 모니터가 DVI를 중심으로 HDMI 하나 정도 두고 있습니다만, 이 제품은 HDMI만 무려 3개입니다. DVI는 아예 뺐습니다. 요즘 그래픽카드나 메인보드가 기본으로 HDMI를 지원하고 있고, 또 많은 영상 출력 기기들이 HDMI를 기본 내장하고 있기 때문에 HDMI를 3개나 갖고 있는 <와사비망고 UHD285 REAL4K>의 유용성은 상당히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HDMI는 오디오까지 함께 전송되며, 모니터에는 스피커도 내장되어 있기 때문에 입력 소스만 바꾸면 자동으로 오디오까지 전환이 되니 매우 편리합니다.

 

또한 쓰임새가 점차 늘고 있는 DP 포트까지 달았으니 4개나 되는 입력포트를 이용, 다수의 장치와 연결하여 한 대의 모니터만으로 여러 대의 역할을 톡톡히 해 냅니다.



그리고 DP는 단순히 입력 포트의 다양화에 그치지 않습니다. UHD모니터를 더욱 UHD모니터답게 쓸 수 있도록 핵심적인 역할을 합니다. 지금 대부분의 모니터에 사용되고 있는 HDMI는 1.4 버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HDMI 1.4가 3840*2160에서 최대 30Hz 까지만 표시가 가능합니다. 따라서 시중에 나온 HDMI 1.4포트만 단 UHD모니터는 동영상 재생시 매끄럽지 못한 단점을 가지고 있지요.

 

반면 DP 2.0은 2160p에서 온전하게 60Hz 표시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와사비망고의 이 모니터는 DP 2.0을 지원, 4k 해상도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합니다.

 

아래 그림에서 보는 바와 같이 DP로 연결할 때에는 60Hz로 화면이 표시되는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4k UHD 즉, 3840x2160 픽셀의 해상도를 지원합니다. 27인치에서 보여줬던 QHD 해상도인 2560x1440 보다도 훨씬 높습니다. 때문에 28인치라도 화면을 훨씬 넓게 쓸 수 있습니다.




아래 그림처럼 IE에서 네이버 첫 화면을 띄워봤습니다. 좌우로 텅텅 비는군요. 상하로도 기존 해상도 대비 많은 정보를 보여줍니다.



모니터에 꽉 차도록 동시에 익스플로러를 띄워봤습니다. 기본적으로 4개는 정상적으로 표시하면서도 좌측에서 보는바와 같이 공간이 남는군요.


이처럼 이 제품은 기존 제품과 비교도 안되는 높은 해상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따라서 높은 해상도를 필요로 하는 고해상도 동영상 편집 전문가나 그래픽 디자이너 등에게 매우 뛰어난 작업 공간을 제공합니다. 무엇보다 위에서 보여 지는 것처럼 모니터 한 대에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개의 창을 동시에 띄워 동시에 여러 작업을 해야 하는 환경에서는 최적이라 생각됩니다. 물론 일부는 멀티모니터로서 구성(2대 이상의 모니터 연결)을 제안할 수 있으니 그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만, 듀얼 모니터 등 멀티 모니터의 경우 모니터와 모니터 사이에 경계가 생기므로 매끄러운 작업을 하기에 무리가 있습니다. 특히 동영상이나 그래픽 편집을 하는 경우 해상도 높은 한 화면에 모든 이미지를 한눈에 보고 싶은데 멀티 모니터는 이런 요구를 충족하지는 못하지요. 따라서 이련 경우에는 3840x2160이나 되는 UHD 모니터가 답이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천만 화소가 넘는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이미지도 1:1 픽셀 매칭된 화면으로 보다 정확하게 이미지를 보고 편집할 수 있어 더욱 유용합니다.


이 제품의 또 하나 두드러진 특징은 PIP/PBP 지원입니다. PIP는 Picture in Picture의 약자, 그리고 PBP는 Picture by Picture의 약자로, 다중화면 기술을 의미합니다. 각각 화면 속에 또 하나의 화면이, 그리고 화면를 반으로 쪼개 두 개의 화면을 나란히 표시합니다. 해상도가 높아져 그만큼 표시할 수 있는 픽셀이 많아진 만큼 PIP와 PBP는 UHD 모니터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또 하나의 핵심 기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PIP/PBP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OSD 메뉴 버튼을 눌러 Picture Mode로 이동하면 됩니다. 여기서 PIP/PBP는 각 화면 노출 형태를 선택하는 것이고, Select Input2는 부화면으로 표시할 입력 포트를 설정하는 것이고, PIP Size는 PIP로 노출시 부화면의 크기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우선 PIP/PBP를 선택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타납니다. 영어에서 의미하듯 PIP는 부화면을 우측 상단(Right Top)과 우측 하단(Right Bottom)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PBP를 선택하면 화면이 좌우로 나뉘면서 두 개의 입력소스로 각각 입력된 화면이 나타납니다.


아래가 PIP로 노출된 화면입니다. HDMI1과 HDMI2에 각각 윈도우8 기반의 PC를 연결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우측 상단과 우측 하단에 각각 윈도우8 화면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네요.



또한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부화면의 크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아래와 같이 세 가지 사이즈에서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동영상 시청이라면 작은 화면이 좋겠고, 실제 작업을 진행한다면 큰 화면으로 하는 것이 좋겠지요.




아래는 PBP 화면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각각 다른 PC의 화면이 좌우로 나뉘어서 나타나는군요. 화면 비율이 깨져 나타나기 때문에 실제 작업은 다소 불편하지만, 두 대의 PC를 모니터를 동시에 모니터링해야 하는 경우에는 유용할 것 같습니다.



더 이상 ‘그림의 떡’이 아닌 4k UHD 모니터
4k UHD 모니터는 먼 나라 얘기인줄만 알았습니다. 그런데 가격이 많이 내려갔네요. 출시가가 50만원대이면 더 이상 고민하지 않고 UHD 모니터를 선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와사비망고는 이번주부터 할인 행사를 실시, 200대 한정으로 45만9000원에 판매한다는군요.


혹자는 아직 UHD 콘텐츠가 없어서 UHD 모니터는 시기상조가 아닐까 반문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는 TV에 국한된 얘기로 생각됩니다. TV의 활용 한계는 분명한 반면 PC 모니터는 활용 범위가 아주 넓습니다. 꼭 UHD로 제작된 콘텐츠가 없더라도 광활한 해상도의 화면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게다가 PIP/PBP 기능은 한 대의 모니터로 두 대의 모니터 환경까지 제공합니다. 따라서 그래픽 디자이너나 동영상 편집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UHD 모니터는 충분히 살만한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모니터 해상도와 모니터 크기는 PC작업의 효율성을 좌우한다고 하지요? 이왕 모니터를 구입한다면 UHD도 고려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뽐뿌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