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잔의 커피와 함께 책 읽는 여유를 즐기고자 할 때에는 북카페를 종종 찾곤 합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책 속에 푹 빠질 수 있기 때문이지요.

오늘도 시내 나들이를 하다가 괜찮은 북카페를 발견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내에 있는 입니다. 여기서 서경은 '서울 경찰청'의 줄임말입니다.

검색해보니 2011년 11월에 오픈한 모양입니다. 기존 카페와 빈 사무실 공간을 활용했다고 하는데요. 경찰청 직원과 전경, 의경은 물론이고 서울경찰청을 찾는 민원인과 시민들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 곳은 책 읽는 공간을 제공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실제로 3만여권의 책을 소장하고 있어 언제든지 읽고 싶은 책을 찾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네요. 카페라기보다는 거의 도서관에 가깝습니다.

경복궁역 7번 출구에서 아주 가깝습니다. 광화문에서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거리입니다. 스마트폰에서 '서울지방경찰청'을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민원봉사실 입구에 보면 라는 표지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곳을 통해 들어가면 됩니다. 지나가려고 하면 문을 지키시는 경찰이 무슨 일 때문에 왔냐고 물어보십니다. 북카페에 왔다고 답하면 신분증 하나 맡겨 놓으라고 합니다.

안으로 들어가면 카페 위치를 알려주는 표지판이 보이기 때문에 위치는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이곳이 북카페입니다. 1층은 카페이고, 지하가 북카페입니다. 커피 등 음료수가 필요없다면 바로 지하로 내려가면 됩니다.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은 외부에도 있고, 1층 카페 내부에도 있습니다.





역시 나라에서 운영하는 곳이다보니 커피값은 좀 착한 편입니다. 대부분 3000원 이하네요. 날이 더워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했습니다. 2800원. 주문할 때 경찰이냐고 물어보네요. 직원이나 경찰이면 할인을 해주나 봅니다.




음료를 받아들고 지하로 내려갔습니다.

책장에 꽂혀있는 책을 보니... 거의 도서관 수준입니다. 음료 반입도 안되고, 이야기 나누는 것 조차 금지된 기존 도서관보다는 한결 포근한 분위기입니다. 사서도 계시네요.

대출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경찰청 직원은 물론이고, 외부인도 원하는 책은 빌려갈 수 있다고 하네요.










1층 카페에 있는 테이블은 대리석이고, 의자 또한 가죽이네요. 그냥 대리석 4인용 식탁입니다. 일반 카페와는 너무나도 다른 분위기네요. ㅋㅋ

바닥에 보면 드물게 전기 콘센트가 있어 노트북이나 휴대폰 등을 충전할 수 있습니다. 다만 무선랜은 따로 제공하지 않습니다.(당연한 얘기지만...ㅎㅎ)








책을 좋아하시는 분은 꼭 한번 가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다만 단점이 있다면 아무래도 운영시간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제한되어 있다는 점이네요. 그리고 전국수배중인 분들은 출입 제한이... ㅎ~

Posted by 뽐뿌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드 모나리자를 가리고 있는 나무의 위치가 참으로 죽이지 않습니까? ㅎㅎ

 

 

나중에 찾아보니... 인조 나무라는군요.

 

요기는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짓고 있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건립 현장입니다. 비단 요것뿐만 아니라 경복궁 옆 삼청로를 따라 걷다보면 공사장을 감싸고 있는 재미 있는 외벽 그림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현재 짓고 있는 미술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URL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

 

http://www.uul.go.kr/about/about.php?page_name=about_02

 

 

 

 

Posted by 뽐뿌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