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잔에 4000원에서 비싸게는 6000원.

매장 운영 비용, 자리값, 소모품비, 인건비 등등. 하나하나 따지면 합리적인 가격이라지만 그래도 한끼 식사 비용과 비교하면 비싼 것은 사실이다. 게다가 커피 한잔 들고다니며 마시고 싶어 테이크아웃으로 주문해도 절대 10원 한푼 안깎아주는 스,할,엔,탐 등 커피 전문점.

그래서인지 커피값에 대한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이 가운데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990원 커피 등도 나타나고 있다.

그래서 찾아봤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곳.

< 화폐금융박물관 내 작은 카페 >



첫번째로 발견한 곳이 남대문시장 건너편 한국은행 내 화폐금융박물관.

박물관에 들어서면 어디에도 카페 같은 곳은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커피는 꿈도 못꾸고 그냥 돌아가기 마련. 하지만 양쪽 통로를 따라 쭉 돌아가면 화장실로 나가는 문이 있으며, 여기서 좌우를 바라보면 그냥 노점카페 같은 분위기의 <화폐금융박물관 카페>가 나타난다.

분위기도 꽝~ 잔잔한 음악 하나 없는 곳이지만 그래도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실 수 있는 이곳. 가격도 참 착하다.

< 오른쪽에 있는 건물이 화폐금융박물관이다. >

< 앞에 있는 저 문을 통해 나가면 아래와 같은 복도가 보인다. 복도 중간에 있다. >


이거슨... 국립 카페???


2000원을 넘기는 음료가 거의 없다. 철 지난 딸기 주스와 딸기 스무디만 2000원이 넘는다. 뜨거운 음료와 아이스음료의 가격 차이도 거의 나지 않는다. 참으로 만족스럽다. 분위기는 영 아니지만 가격이 모든 것을 용서해준다.


가격도 착한데... 하나 더 놀라운 것은 바로 쿠폰제. 한번 먹을때마다 도장 하나씩 꾸욱. 열번 마시면 한잔 더 준단다. 허걱...


솔직히 커피맛은 좋은지 어떤지 잘 모르겠다. 그냥 무난한 느낌이다.

가격이 모든 것을 용서해주는 국립(?) 카페.

단점이 있다면...

주문 받고, 만들어주시는 분이 오직 한분이라 점심시간 등 가끔 자리를 비우시는 시간에는 오실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것.

그리고 박물관 안에 있다보니 아무래도 박물관 휴관일 및 오픈 시간 외에는 이용이 불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점.(월요일과 12월 29일~1월2일, 설연휴와 추석 연휴는 박물관이 쉰다. 박물관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그리고 박물관 안으로 음료를 들고 들어가지 말라 하는데... 바로 가지고 나간다고 하면 별로 문제는 되지 않을 듯.

Posted by 뽐뿌닷컴

커피원두... 어디에 보관하세요?

지난 2012 커피엑스포에서 눈에 확 들어온 제품이 있었으니....바로 푸시락(PUSHLOCK)이라는 이름의 진공압축식 밀폐 용기입니다. 거의 완전 밀폐된다고 하니... 커피 원두를 보관하기에는 안성맞춤이네요.

겉보기에는 그냥 평범하게만 보이는 용기입니다. 예쁜 구석도 없습니다. 실험실에서나 볼 수 있는 조금은 투박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입니다. 뚜껑은 검은색, 용기는 내부를 훤히 볼 수 있도록 투명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조금 만져보면... 놀라운 밀폐 능력을 갖고 있는 것을 알게 됩니다. 뚜껑이나 본체 용기 어디를 봐도 밀폐를 위한 아무런 장치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한번 뚜껑을 닫으면 여는 것이 쉽지 않을 정도입니다. 마치 주사기 한쪽 끝을 손으로 막고 당기는 그런 느낌. 열때는 뚜껑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됩니다. 그러면 용기 내부 공기 압력이 빠지는 원리네요. 그래서 제품 이름이 푸시락인가 봅니다.

어쨌든 용기 본체나 뚜껑을 보면 공기 차단을 위한 아무런 것도 없습니다. 고무나 실리콘 처리도 되어 있지 않습니다. 용기 본체의 지름과 뚜껑의 지름이 절묘하게 잘 들어맞나 봅니다. 보면 볼수록 신기했습니다.

커피 원두는 물론이고, 각종 식재료도 보관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내부는 거의 진공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습기 유입이 차단되며, 또한 액체 내용물도 보관이 가능하고, 방수 효과까지 있다고 합니다.

안이 투명해서 딱히 라벨링은 필요없어 보이지만 커피 원두의 로스팅 날짜 등을 적을 수 있도록 뚜껑이나 용기에 라벨을 붙일 수도 있고요. 환경유해물질(BPA) 무검출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크기는 대/중/소 등 3가지가 있네요. 크기에 따라 용량은 각각 1.3리터, 0.6리터, 0.3리터입니다.

가격이나 구입 방법은 네이버 등에서 '푸쉬락'으로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네요.


밀폐용기를 내놓은 닥터만에서 선보인 또 하나의 유용한 아이템입니다. 타제품과 별반 다름 없는 그라인더 같지만... 위에 '덮개'가...

기존 제품에는 별도의 덮개가 없는 것이 많아 쓸때마다 먼지를 닦아내곤 하는데.. 보는 순간 "이건 완소 아이템인걸" 하는 생각이 단번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뚜껑만 따로 팔지는 않는답니다.

로스터도 함께 선보인 닥터만.

Posted by 뽐뿌닷컴

요즘 덤비는게 시간인지라 지난 주말은 커피엑스포로 나들이를 다녀 왔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하는 커피 관련 전시회라면 커피엑스포랑 카페쇼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다녀보니 카페쇼가 커피 뿐만 아니라 카페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것이 모두 나오는 반면, 커피엑스포는 커피 그 자체에 특화된 행사 같습니다.

제가 커피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많다면 사진 하나 하나에 설명을 올리겠지만... 아는게 별로 없어서요. ^^ 그래서 걍 사진으로 때웁니다. ㅋㅋ

아래 있는건... 그라인더인가 봅니다. 엄청나게 크네요. 첨엔 로스터인줄 알았습니다. --;

올해 커피엑스포 구경하면서 뽐뿌질을 받은 아이템이 두 가지 있었는데... 그중 하나입니다. 바로 더치 커피를 만들기 위한 워터 드립. 뽀대도 나고 꽤 이뻐보여서 순간 현장에서 결제할 뻔 했습니다.

아래 표시된 것이 판매가격인데... 전시회 현장에서 주문하면 10% 할인해준다능... 장인의 손길을 거쳐 제작되는 탓인지... 2주 정도 걸린답니다.

간지 커피의 지존... 사이폰입니다. 요즘은 알콜램프가 아닌... 할로겐으로 하나봅니다. 대부분의 사이폰 전시 부스에서도 이와 같은 할로겐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전기로 하고, 타이머나 열량 조절 등 안전하면서도 간편한 장점이 있긴 합니다만........ 비 쌉 니 다. --;

아래 사진은 네개의 사이폰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할로겐. 각 포트(?)마다 타이머 등 설정을 해 놓을 수 있답니다.

이 컵도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녹차 등 티백을 이용할 때 홈에 살짝 고정시킬 수 있는 센스 넘치는 컵!

허걱... 왜 이리 비싼걸까요? 보통 사람인 제가 보기엔 주방용 믹서와 별반 달라보이지 않는데 말이죠. 역시 무식한게 죄입니다. 전시장에는 다양한 종류의 그라인더도 많이 나왔습니다.

이건 머..... 사람만한 그라인더도 있습니다.

커피콩 볶는 기계도 아주 많이 많이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드립머신은 필립스 등 5만원 짜리만 생각했는데... 이런것두 있군여.

로스팅의 세계는 끝이 없나 봅니다. 잡지도 나오는군요.

또 하나의 아이디어 상품 발견. 커피 주문하면 잠시 기다리라고 일종의 대기표 같은 <부르르>를 주는데요. 단순한 진동기기 아닌... 이건 디스플레이가 달린 디바이스네요. 옆에 마이크로SD 카드를 넣어 저장된 동영상을 반복 재생시키는 원리입니다.
머 가장 좋은 것은 고객을 안기다리게하는거죠. 푸드코트 같은 음식점에서 쓰면 좋겠네요.

커피도 과학이랍니다. 뭘 분석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커피 분석기도 있네요.

그 밑에 있는건 로스팅시 필요한 수분 측정기랍니다.

아... 에스프레소 머신은 이렇게 동작하는구나...... 를 보여주는 것 같은데... 모르겠습니다.

인간의 노동력으로 뽑아내는 에스프레소 머신입니다. 이것두 상당히 비쌌던걸루 기억하는뎅...

이번 전시회에서 더치 머신과 함께 뽐뿌질을 넣어줬던 제품입니다. 밀폐용기인데... 신기합니다. 그냥 통인데... 거의 완전 밀폐가 되더군여.
자세한 것은 다음 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라바짜에서 시음용으로 준 에스프레소입니다. 커피도 맛있었지만 종이컵도 참 인상적이네요. 손잡이가 귀엽습니다요.

카피탈리 머신도 일부 나왔습니다. 캡슐커피의 라고 하면 될까요? 아... MSX가 뭔지 모르시는 분도 계시겠네요. 대부분 전용 캡슐을 써야하는 머신과는 달리 카피탈리 로고가 있는 제품은 캡슐이 서로 호환된답니다. 캡슐 선택의 폭이 그만큼 넓은것이지요.

MSX에 대한 내용은 요기를 클릭

1회용 커피 드리퍼 아시죠? 요기 안에 원두 커피가 들어있어 어디서든 뜨거운 물만 있으면 드립 커피를 마실 수 있는...

1회용 커피 드리퍼를 자동으로 만들 수 있는 기기도 나왔네요. 자기만의 커피를 이렇게 1회용으로 포장할 수 있네요.

마치 각설탕처럼 얼린 커피입니다. 커피 몇 조각(?)에 우유만 부으면 맛있는 아이스 카페라뗴가 되네요. ^^

최대 6잔의 커피를 간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는 캐리어도 나왔습니다.

저 레몬 아이스크림은 보기만 해도 입안에 침이 고이는군요.

헛... 이거슨.... 네스프레소 머신이랑 많이 닮았군요.

부실하기만 한....ㅋㅋ....2012년 커피 엑스포 관람기... 마칩니다.

Posted by 뽐뿌닷컴
이전버튼 1 이전버튼